클럽서 성추행 소동 피우다 신고하자 무릎꿇은 현직 경찰


현직 경찰관이 클럽에서 여성들을 성추행하고 이를 말리는 일행을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4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일 오전 2시40분쯤 서울 영등포구의 한 클럽에서 여성들을 강제추행하고 이를 말리던 일행을 폭행한 혐의로 현직 경찰관 A씨를 체포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A씨는 클럽 밖으로 나와 “그렇게 나는 크게 만지지 않았다”며 성추행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으나, 경찰관들이 출동하자 태도를 바꿔 피해자들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것은 맞지만 수사 진행 상황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직위해제하고 조사가 끝나는 대로 징계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