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옥천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 루게릭병 가정에 헌금 전달

충북 옥천군 군북면의 수생식물원의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가 옥천읍사무소 직원들에게 헌금을 전달하고 있다. 옥천군 제공

충북 옥천군 군북면 대정리의 수생식물학습원에는 작은 교회당이 있다. 6명이 겨우 앉을 수 있는 규모이다. 이 교회당 이름도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이다.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이 언제부턴가 헌금을 놓고 가기 시작했다. 부모 손을 잡고 온 어린이들도 100원짜리 동전을 놓고 간다.

이 학습원을 운영하는 주서택 원장은 지난 5월 이 교회당에 헌금함을 설치했다. 방문객들의 소중한 마음이 담긴 헌금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겠다는 생각에서다. 12월까지 매월 헌금 전액을 옥천지역 루게릭병 투병 가정에 전달하기로 했다.

지난 2일 8월에 모금된 헌금 총 144만3500원을 옥천읍 양수리 루게릭병 환자 가정에 지정 기탁했다. 지난 5월 247만9600원, 6월 221만9800원, 7월 127만원에 이어 네 번째 기탁이다. 8월까지 누적 기탁금은 741만2900원이고 연말이면 1000만원이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인다.

주 원장은 이 헌금을 매달 옥천읍 양수리에 사는 루게릭병 환자에게 지정 기탁하고 있다.

루게릭병은 팔다리 근육의 힘이 약해지고, 근육이 위축되는 신경 퇴행성 질환이다. 이 환자는 배우자와 노부모, 세 자녀를 부양해 왔다. 지난해 갑작스럽게 이 병이 생기면서 생계가 어려워졌지만 헌금이 전달되면서 금전적 걱정을 덜게 됐다.

주 원장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에서 만들어진 기적이 정말 필요한 가정에 전달할 수 있게 되어 정말 뜻깊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 분, 한 분의 마음이 담겨진 헌금이 루게릭병 환자 가정에 진짜 기적을 가져다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주 원장은 현재 청주 주님의교회(대한예수교장로회) 원로 목사를 맡고 있다. 지난 2017년까지 청주 주님의교회 담임목사로 재직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