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마라톤 하던 5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제주의 한 도로에서 마라톤 연습을 하던 50대 여성이 달리던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5일 오전 5시20분쯤 제주시 아라동 달무교차로 인근 도로에서 A씨(57·여)가 도로를 건너다 B씨(63)가 몰던 승용차에 치였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이날 일행과 함께 마라톤 연습을 하던 중 도로를 건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운전자 B씨(63)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다.

경찰은 A씨가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를 건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주=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