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부총장 “총장 말씀 모두 팩트…센터장 전결 총장 표창 전례없다”

총장 직인 임의 사용 가능성에 “있을 수 없는 일“, 진상조사위 첫 회의

김태운 동양대 부총장이 5일 경북 영주시 동양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조작 의혹'과 관련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윤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28)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조작 의혹과 관련해 김태운 동양대 부총장은 5일 “학교에 28년을 근무했지만 센터장 전결로 총장 표창이 나가는 케이스는 못 봤다”고 말했다.

김 부총장은 이날 오전 경북 영주에 있는 동양대 부총장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성해 총장께서 언론에 하신 말씀이 팩트”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장은 “총장 직인이 찍히려면 정해진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총장 직인을 임의대로 찍는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총장 직인을 누군가 임의로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총장 직인은 여기저기 있는 것이 아니라 총무과에서만 관리한다”며 “감히 언급을 못 하겠지만 직원들은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아내 정경심(57) 교수는 2012년 동양대 어학교육원장을 맡았다. 이 기간 조 후보자 딸이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총장 표창장을 받았다. 조 후보자 딸은 이런 내용을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지원할 당시 자기소개서에 넣었다.

이에 대해 최성해 총장은 국민일보를 비롯한 언론 인터뷰에서 “총장 표창장을 준 적도 없고 결재한 적도 없다” “총장 표창에 직인을 찍을 때엔 예외 없이 대장에 기록을 남기는데 (조 후보자 딸 것은) 남아 있지 않다”고 해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여기에 조 후보자 딸이 받은 표창장에 찍힌 총장 직인이 최 총장의 직인과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져 교내 누군가가 직인을 찍어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김 부총장은 최 총장 외 다른 사람이 직인을 사용했을 가능성을 묻는 거듭된 질문에 “더 코멘트할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경북 영주시 동양대 전경. 황윤태 기자

동양대는 부총장을 지낸 권광선 경영학과 교수를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이날 첫 회의를 열었다. 김 부총장은 “최 총장이 5일 전부터 진상조사위를 구성하라고 특별지시했다”며 “조사위 활동 기한을 정하지 않고 의혹이 풀릴 때까지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김 부총장은 학교 규정에 따라 3년이 지난 사안에 대해선 징계위 회부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징계위를 못 열면 윤리위를 열게 될 것”이라며 “교육자로서는 이게 더 무섭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영주=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