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여당, 조국 관련 논평 악용해선 안 돼”

교회언론회, 논평을 최성해 이사장의 태극기 부대 활동으로 몰아가자 발끈

한국교회언론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논평을 발표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태극기 부대 활동처럼 몰아가자 발끈하고 나섰다.

최 총장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소속 협동목사로 현재 한국교회언론회 이사장으로 재직 중이다. 교회언론회는 지난달 23일 ‘조국(曺國) 후보자님, 조국(祖國)을 위해서, 조국(早局)하시죠!’라는 논평을 발표한 바 있다.

이억주 교회언론회 대변인은 5일 “최 총장은 법인이사장으로 성명서나 논평 발표에 일절 관여하지 않으며, 관여할 수도 없다”면서 “문제가 된 논평도 심만섭 사무총장과 내가 직접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회언론회는 그동안 어느 정치집단에도 속하지 않고 성경적 입장에서 한국교회 입장을 대변해 왔다”면서 “교회언론회가 논평을 발표했다고 최 총장을 마치 태극기 부대에서 활동한 것처럼 몰아가며 당사자와 교회언론회를 폄훼한 것은 큰 실수”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최 총장이 검찰수사 말고도 언론에 사실을 말할 수밖에 없는 사건이 있었음을 알아야 한다”면서 “조만간 교회언론회에서 해당 국회의원의 잘못을 규탄하는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송기헌 더불어당 의원은 이날 법사위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인사청문회에 최 총장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요구하자 “‘조국을 위해서 조국하시죠’, 이렇게 조롱하는 사람을 청문회 증인으로 부르자는 게 말이 되나. 청문회를 쇼로 만들려나”라고 했다. 또 “그분(최 총장)은 태극기 부대 가서 막 그러는 분이다. 절대 우리한테 우호적인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