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남편 사망, 60대 부인 혼수상태… 구리에서 벌어진 일

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 구리시 한 아파트에서 부부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70대 남편은 숨을 거뒀고, 60대 아내는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구리시 한 아파트에서 5일 오전 11시경 부부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구리경찰서가 이날 밝혔다. 부부의 아들 요청으로 집을 방문한 아파트 관리인에 의해 발견됐다.

남편 A씨는 머리 쪽을 크게 다쳐 숨져있었고 그 옆에서 아내인 B씨는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B씨가 독극물을 먹은 것으로 보고 병원으로 옮겼다. 의료진은 위세척 등 조치를 했다. B씨의 의식은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B씨는 이날 새벽 아들에게 ‘놀라지 말고 집으로 오라’는 메시지를 전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들은 B씨가 전화를 받지 않자 아파트 관리인에게 확인을 부탁했다.

현장에서는 외부 침입 흔적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했다. B씨가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