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 세 번째)와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 두 번째)이 지난 4일 미얀마 양곤 롯데호텔에서 ‘글로벌 수출금융 활성화를 위한 신한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지난 4일 미얀마 양곤 롯데호텔에서 한국무역보험공사와 ‘글로벌 수출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신한은행 해외 영업점에 수출보험을 발급하면 신한은행은 이를 담보로 해외 수입자에게 단기수출보험 구매자신용 대출을 지원하게 된다. 국산 물품을 구매하는 해외 수입기업에 돈줄을 대는 방식으로 국내 기업의 수출 확대를 도모한다는 취지다.

정책이 잘 작동하면 현지 기업이 한국산 물품 수입을 늘리는 데 도움을 주고, 국내 수출기업은 수출대금을 좀 더 수월하게 회수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미얀마에서 지점 영업을 하는 유일한 한국계 은행으로 국내 은행 중 동남아 지역에 가장 많은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산업 용지 공급을 추진하는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자금조달 지원 방안도 협의 중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도 크게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 수출기업의 성장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