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웅 경희대학교 교수. 김민웅 교수 페이스북 사진 캡처

김민웅 경희대학교 미래문명원 교수가 “대단히 악의적인 정치행위를 하고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저격했다.

김 교수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검찰총장 윤석열, 경고한다’는 게시글을 통해 “검찰개혁의 기수로 각광을 받아 인기를 모았던 윤석열, 이제 대한민국에서 가장 ‘심각한 의혹의 대상’이 되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조국 법무부 장관 내정자 관련 전격 수사’를 언급하면서 “민주적 사법절차에 따른 합리적 상식을 벗어나고 있다”며 “현재 검찰은 수사행위를 하는 것이 아니라 대단히 악의적이라고 여겨지는 정치행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이러한 의혹을 갖는 근거로 ‘조국 관련 의혹이 수사대상이다’ ‘검찰 내부의 구속수사 요구가 빗발친다’ ‘증거인멸 정황이 있다’ ‘이런 상황을 몰고 온 조국에게 분노가 치민다’는 요지의 발언을 윤 총장이 하고 다닌다는 사실을 들었다.

김 교수는 “그 발언들을 직접 들은 이들이 사방팔방에 돌아다녀 퍼뜨리고 있다는 것을 (윤 총장이) 모르지 않을 것”이라며 “며칠 뒤 그 내용대로 수사가 이루어지고 언론보도가 나온 상황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검찰의 기습수사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으나 정확한 시점만 제외하고는 나는 이를 이미 알고 있었으니 어찌된 걸까”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학생의 (학교)생활기록부 유출과 공개는 중범죄인데 이에 대해 일체의 대응이 없다는 것도 의심을 깊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이러한 모든 의혹과 문제 제기를 들어 윤 총장에게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그는 “조 후보자 자녀의 생활기록부를 불법적으로 공개한 자유한국당 의원 주광덕을 구속수사하라”면서 “수사내용 유출이 사실이 아니라면 수사현장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민감한 자료 유출이 가능하도록 한 현장 수사관이 누구인지 밝히고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의회를 폭력으로 파행시켜 고발된 자한당 의원들에 대한 강제수사를 즉각 시작하라”며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검사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즉각 파면하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이러한 요구가 이행되지 않을 시 윤 총장을 ‘검찰 쿠데타 모의 혐의’로 체포 수사할 것을 임명될 법무부 장관과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한편 김 교수는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와 성공회대 NGO 대학원 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 서울시민대학 운영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