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檢, 웅동학원 ‘무변론소송’ 관련 카페휴고 대표이사 소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 후보자 동생의 측근으로 알려진 원모씨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조국 후보자의 동생 조씨의 전처 조씨가 대표이사로 있었던 ‘카페휴고’의 대표이사 원모씨를 불러 회사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경위 등을 듣고 있다.

카페 휴고는 고려시티개발이 웅동학원에 대해 갖고 있던 채권을 넘겨받아 2006년에 이어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공사대금을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고 승소한 회사다. 웅동학원에서 받아야 하는 공사비 51억원는 지연이자가 붙으면서 불어나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측은 “조씨가 명의만 빌려준 것이고 원래 이 채권이 조씨의 몫이었기 때문에 대표이사와 주주들로부터 처분에 대한 권한을 위임받았다”며 “카페휴고는 사실상 조씨 1인 회사다“고 설명한 바 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