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도림천서 신발 씻던 80대 여성 급류 떠밀려 사망

연합

5일 서울 관악구 도림천에서 여성 1명이 사망하고 남성 1명이 구조되는 등 사고가 잇달았다. 이날 서울 전역에 오후 2시 50분경 호우 경보가 발령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사람이 교각 아래에 있다”는 신고를 받고 오후 4시13분경 도림천 한 교각 아래에서 여성 A씨(83)를 구조했다. A씨는 구조당시 의식과 호흡이 없어 소방대원이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소방당국은 A씨가 신발을 씻던 중 급류에 실족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40분경에도 사고가 있었다. 남성 B씨(73)가 불어난 강물에 고립됐다 소방당국에 구조됐다. 소방당국은 그가 도림천 옆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민이 이를 발견하고 “도림천에 한 남성이 고립돼 있다”고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구조 인력 25명과 장비 7대를 출동시켜 B씨를 구조했다.

소방 관계자는 “물살이 너무 세고 위치가 다리 아래여서 구조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구조대원이 강물에 들어가 A씨에게 구명조끼를 입히고 밧줄과 인강기를 이용해 끌어올려 구조했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연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