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우려해 서울공공자전거 ‘따릉이’ 운행중단

서울시설공단, 6일 낮 12시부터 태풍 소멸시까지


서울시가 강력한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시민들의 피해를 우려해 공공자전거 운영을 중단했다.

서울시설공단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오전 최대 초속 39m/s의 풍속으로 서울시를 통과하는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이용시민의 안전을 위해 서울공공자전거 ‘따릉이’ 운영을 6일 낮 12시부터 태풍소멸 때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5일부터 현장에 배치된 자전거를 회수해 서울시 전역 3개 보관소에 보관하고, 침수우려 지역 대여소는 임시 폐쇄할 예정이다. 따릉이 이용권 역시 6일 오전 9시부터 판매가 중지된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6일 “따릉이 운행중단으로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태풍으로부터 안전을 지키고자 시행하는 조치이므로 시민 여러분의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따릉이 이용약관에 따르면 서울공공자전거 서비스 설비 유지 및 보수로 인해 서비스 제공이 불가능한 경우, 국가비상사태, 서비스 시설 장애, 과도한 서비스 이용으로 인한 시스템 마비, 우천‧폭설 등의 기상사태 악화 등의 비정상적인 상황 하에서 서비스 제공이 불가능할 경우 서비스 제공을 일시적으로 중단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