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해외도피 ‘조국 펀드’ 운용사 대표 귀국, 연이틀 검찰 출석

코링크PE 대표이사, 5일부터 연이틀 검찰 소환 조사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수사 착수 직전 해외 도피했던 이상훈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가 귀국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 가족이 75억원을 출자 약정한 사모펀드 운용사의 대표다. 도피성 출국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씨와도 막역한 관계다. 베일에 싸인 코링크PE의 핵심 인물이 귀국해 진술함에 따라 검찰의 사모펀드 분야 수사에도 물꼬가 트일 것으로 보인다.

6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이 대표는 최근 귀국, 6일 현재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대표를 지난 5일에 이어 연이틀 소환했다. 검찰은 이 대표를 상대로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경위부터 코링크PE의 웰스씨앤티, 더블유에프엠 투자 이유 등을 따져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이 대표를 상대로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을 꾀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야당에서는 코링크PE가 비상장사 웰스씨앤티를 상장사 더블유에프엠과 합병한 뒤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을 노렸다는 의혹을 제기했었다. 웰스씨앤티 등의 매출 급증 뒤에는 조 후보자의 영향력이 있다는 의혹도 일었다. 검찰은 이 대표가 검찰 수사를 예상하기라도 한 듯 사무실을 비우고 해외로 출국한 이유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조 후보자 가족 사모펀드의 실소유주로 꼽히는 조씨의 행방을 묻고 있다. 조씨는 조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게 “이 대표를 만나보라”고 조언했고, ‘75억 사모펀드’는 그렇게 시작됐다.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출자자자는 정 교수와 두 자녀, 정 교수의 처남과 두 아들 등 6명 뿐이다.

이 대표의 귀국과 함께 검찰 수사는 조 후보자 딸의 입시비리 의혹은 물론 사모펀드 부분에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4일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고, 5일에는 서울 영등포구 소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했다.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에 투자할 때 자문을 받았다는 펀드매니저가 이 지점에서 근무 중이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