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태풍 북상으로 둘레길 등 모든 입산 통제

이용객 안전 위해 공원내 야영장도 전면 통제


서울시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함에 따라 6일부터 태풍의 영향이 끝날 때까지 서울시 산·공원 이용객 안전을 위해 서울둘레길을 포함한 등산로, 공원 내 야영장 등을 전면 통제한다고 6일 밝혔다.

먼저 공원 내 피해예방을 위해 현장점검 활동을 실시하고, 호우경보 발효를 대비해 6일 오후 6시부터 공원 내 시설 이용을 전면 통제한다고 예고했다.

기상특보 해제 이후에는 등산로, 서울둘레길 등 공원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마친 뒤 서울시 주요 홈페이지 등을 통해 개방 일시를 알릴 예정이다.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태풍 ‘링링’에 따른 강풍과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낙석 등 예기치 않는 자연재해로부터 이용객 인명피해를 예방하고자 등산로, 서울둘레길 등 공원시설물 이용을 전면통제하는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