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영웅’의 오리지널 캐스트 정성화가 영화 ‘영웅’을 이끈다.

‘해운대’ ‘국제시장’을 연출한 윤제균 감독의 신작 ‘영웅’은 정성화 김고은 나문희 조재윤 배정남 이현우 박진주 등 캐스팅을 확정짓고 오는 10일 크랭크인한다고 이 영화의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가 6일 밝혔다.

‘영웅’은 1909년 10월, 중국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다.

2009년 초연된 동명 인기 뮤지컬을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년을 기념해 영화화했다. 한국영화 최초로 시도되는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라는 점에서도 의미를 더한다. 뮤지컬의 대표 넘버들은 물론 무대에서 보여주지 못한 볼거리들을 스크린에 펼쳐낼 예정이다.


뮤지컬 ‘영웅’의 초연부터 안중근 역을 맡아 10년간 꾸준히 폭발적 카리스마와 가창력으로 무대를 압도해 온 오리지널 캐스트 정성화가 안중근 역에 일찌감치 낙점됐다. 김고은은 적진 한복판에서 목숨을 걸고 일본의 정보를 빼내는 독립군 정보원 설희 역으로 첫 뮤지컬 연기에 도전한다.

인간 안중근의 어머니이자 독립군 대장 안중근의 정신적 지주인 조마리아 역은 국민배우 나문희가 맡았다. 안중근과 함께 이토 히로부미 암살 작전을 수행하는 동지 우덕순 역에는 드라마 ‘SKY 캐슬’(JTBC)로 큰 사랑을 받은 조재윤이, 조선 최고의 명사수 독립투사 조도선 역에는 배정남이 캐스팅됐다.

암살 작전을 함께 준비하는 독립군의 막내 ‘유동하’ 역에는 이현우가 합류했다. 그에게는 제대 이후 선보이는 첫 복귀작인 셈이다. 독립군들을 보살피고 돕는 발랄한 만두가게 남매의 동생 마진주 역은 개성 넘치는 배우 박진주가 소화한다.


배우들은 지난달 말 진행된 ‘영웅’ 리딩 현장에서 처음 한자리에 모였다. 안중근 의사를 비롯한 독립군의 이야기를 그린다는 남다른 마음가짐으로 각 캐릭터에 몰입했다는 후문이다. 윤제균 감독은 “여러모로 두렵지만 의미 있는 도전을 하고 싶었다. 관객의 마음속에 오랫동안 남을 영화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성화는 “뮤지컬 ‘영웅’에 캐스팅됐을 때도 저를 믿어 주신 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기 위해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난다. 영화 ‘영웅’ 역시 정성화라는 배우를 다시금 믿어 주신 거라고 생각한다. 그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정말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나문희는 “이처럼 책임이 큰 역이 주어져서 감사하기도 하고, 무겁기도 하다. 최선을 다해서 잘해보고 싶다”고, 김고은은 “이렇게 훌륭한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 저만 잘하면 된다는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촬영은 국내와 라트비아를 오가며 진행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