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0대男, 부모·누나에게 흉기 휘두른 뒤 10층 아파트 ‘투신’

서울 도봉경찰서. 연합뉴스

30대 남성이 부모와 누나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생을 마감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23분쯤 서울 도봉구 한 아파트에서 A씨(31)는 부친(66)과 모친(59), 누나(33)을 흉기로 찌르고 10층에서 투신했다. A씨는 누나와 다툼을 하던 중 흉기를 휘둘렀던 것으로 알려졌고 이를 말리던 부모에게도 해를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A씨는 병원에 이송됐지만 6일 오전 사망했다. 일가족 3명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평소 A씨가 폭력적이라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지만 A씨의 정신 치료 기록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유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영철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