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사랑의 무안 양파 사주기 운동’ 펼쳐

이장균(사진 왼쪽 두 번째) 여의도순복음교회 부목사가 지난달 20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교회에서 최승현(세 번째) 무안 동부농산 영농조합법인 대표로부터 양파를 전달받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위임목사)가 양파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남 무안 지역의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나섰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달 20일부터 24일까지 3차례에 걸쳐 무안 지역 영농조합법인으로부터 5000여 만 원어치의 양파를 구매했다. 10㎏짜리로 7693망에 달하는 양이다. 이번에 구매한 양파는 재직자와 봉사자, 교직원들을 위한 추석 선물로 활용됐다.
이영훈 목사는 “양파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농민들을 위로하고자 양파를 직거래로 사들였다”며 “농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어 기쁘고 제철에 생산된 신선하고 품질 좋은 양파를 선물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지역 농가들의 어려움을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승현 무안 동부농산 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최근 3년간 양파가격이 폭락해 농민들이 힘들어하고 있었는데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대량의 양파를 좋은 가격으로 판매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고 전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