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밥 주지 말랬지!” 아버지에게 흉기 휘두른 20대 딸

안동경찰서. 연합뉴스

아픈 강아지에게 밥을 많이 줬다고 아버지에게 흉기를 휘두른 2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북 안동경찰서는 지난 4일 오전 8시52분 안동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로 아버지를 찌른 혐의(상해)로 A씨(26)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원인은 강아지 사료의 양이었다. A씨는 키우던 강아지가 아프자 수의사로부터 사료를 줄이라는 처방을 받았다. 그러나 아버지 B씨(59)가 사료를 과도하게 주자 화가 난 A씨는 실랑이 중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