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화면 캡처


부산역 지하상가에서 여성 2명이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후 2시56분에 부산 동구 부산역 지하상가 8번 출구 계단에서 50~6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20대 여성 2명을 뒤따라가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고 도주했다.

피해 여성들은 입술과 코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친구 사이인 여성들은 부산에 여행을 왔다가 봉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는 해당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 지하상가에서 피해 여성들의 뒤를 쫓던 남성의 모습이 담긴 CCTV영상을 6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엔 흰색 티셔츠를 입은 남성이 여성들의 뒤를 따라간다. 남성은 출구 밖으로 나가는 여성들을 따라 나갔다가 1분도 지나지 않아 다시 다급하게 들어온다. 이후 건너편 출구를 통해 사라진다.

피해 여성은 SBS에 “지하상가 구경하고 올라가는 길이었는데, 뒤에서 갑자기 와 나를 먼저 때리고 친구를 또 때렸다”며 “10초도 안 됐던 것 같다. 둘 다 코 쪽을 맞아 친구는 피를 너무 많이 흘리고…”라고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 신원 확인과 함께 탐문 수사 등을 통해 달아남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를 붙잡는 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