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링’ 북상에 서해대교 50㎞로 속도 제한…일부 구간 통제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른 속도로 북진하면서 경기 전역에 태풍경보가 내려졌다. 태풍경보가 내려진 경기 서해안 지역엔 순간풍속 시속 145~180㎞(초속 40~5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서해대교의 통행 속도가 50㎞로 제한됐다.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는 서해대교 통행속도를 7일 오전 10시 10분부터 시속 100㎞에서 50㎞로 제한했다고 이날 밝혔다. 대전충남본부는 또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5m가 넘으면서 양방향을 전면 통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송악 IC부터 서평택 IC사이 12㎞구간은 통제됐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링링은 중형 태풍으로 군산 서쪽 140㎞부근 해상에서 시속 40㎞로 북진하고 있다. 경기 지역엔 이날 오후 12시부터 오후 3시 사이 태풍이 가장 가까이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 서해안 지역에는 순간풍속 시속 145~180㎞(초속 40~5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90~125㎞(초속 25~35m)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전망했다. 도서지역에는 시속 200㎞(초속 5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다.

최대 순간풍속은 화성 초속 28.1m, 안산 24m, 평택 23.1m, 안성 21.5m 등이다. 기상청은 경기 지역에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며, 비는 8일 오전 6시까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