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구급차서 어머니에 흉기 휘두른 30대 아들…동승했던 경찰관이 제압

포천경찰서,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아들 조현병 앓아


달리는 구급차 안에서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 아들이 현장에서 검거됐다. 당시 구급차에는 경찰관이 동승해 아들을 곧바로 제압했으며 어머니는 목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7일 존속살해미수 혐의로 A씨(3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11시 25분쯤 구리포천고속도로 소흘IC 인근을 지나던 119구급차 안에서 어머니 B씨(59)에게 문구용 칼을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조현병을 앓고 있는 A씨가 집에서 난동을 부리자 119에 신고, 병원으로 이송 중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구급차 안에는 이들 모자와 함께 구급차 운전자, 여성 구급대원, 남성 경찰관 등 5명이 있었다. 구급대의 지원 요청으로 경찰관이 동승했다고 한다.

병원 이송 중 A씨가 갑자기 작은 문구용 칼을 B씨에게 휘둘렀고, 경찰관이 곧바로 A씨를 제압해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B씨는 목 등을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은 구급차 안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A씨는 경찰에서 “어머니가 강제로 입원시키려 해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특수존속상해 혐의를 검토했으나 살해 의도가 있었다고 보고 존속살해미수 혐의를 적용키로 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