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노인 강풍에 지붕서 추락사…태풍 ‘링링’ 강타에 피해 속출

보령서 3명 사상…인천대교 전명 통제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강타한 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 인근의 교회 첨탑이 강풍에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초속 52.5m의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채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7일 이날 10시35분쯤 보령시 남포면 달산리에 사는 주민 A씨(74·여)가 지붕을 고치러 올라갔다가 강풍에 휩쓸려 마당에 떨어졌다.

A씨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트랙터를 보관하던 창고가 바람에 날아가는 것을 수습하러 갔다가 변을 당했다. A씨 아들은 경찰에서 “어머니가 함석지붕을 고치러 올라갔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슷한 시간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B씨(67)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B씨 부부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서 나무가 쓰러지고 유리창이 파손되는 피해가 잇따랐다.

오전 7시 15분쯤 전북 남원시 향교동 한 아파트 지붕 덮개가 바람에 날려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 10대를 덮쳤다. 오전 11시 15분쯤에는 군산시 수송동 한 건물 외벽 타일이 강풍과 함께 떨어져 나갔다.

앞서 오전 9시 40분쯤 서울 중구 서울시청 남산 별관 진입로에 있는 직경 30㎝, 높이 15m의 아카시아나무가 강풍에 쓰러졌다. 이 나무가 주차된 승용차를 덮치면서 차량 앞 유리가 파손됐다. 낮 12시 50분쯤 서울 도봉구 창동 한 아파트단지에서도 바람에 쓰러진 가로수가 주차된 SUV를 덮쳤다.

오전 9시 11분쯤에는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아파트 단지에 있던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져 주차된 차량 위를 덮쳤다. 인천 연수구 송도 한 아파트에서는 재활용 쓰레기 수거장이 강풍에 날아가 인근 풀숲에 떨어지기도 했다.

오전 7시 55분쯤 대구시 중구 한 백화점 외벽 유리 일부가 강한 바람을 견디지 못해 인도에 떨어져 파손됐다. 대구 수성구 한 초등학교 신축 공사장 가림막 일부가 강풍에 무너졌고 서구와 남구, 달성군, 수성구에서 상가 간판이 떨어지는 피해가 잇따랐다.

제주에서는 비닐하우스가 날려 인근 주택을 덮치는 등 민간시설 12곳이 파손됐다. 오수관이 역류하거나 가로등·가로수가 넘어지고 신호등이 파손되는 등 공공시설물 23곳도 피해를 봤다. 이밖에 제주 지역 상가 건물 1동과 알뜨르비행장 인근 해안도로가 한때 침수됐다.

7일 제13호 태풍 '링링'에 따른 강풍 영향으로 인천 연수구 송도IC 인천대교 진입로에 인천대교 관리 차량과 경찰차가 도로를 막아선 채 차량 진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에서는 공항철도 일부 구간 단전으로 열차 운행이 지연되고, 강풍에 인천대교 운행이 전면 통제되면서 인천공항으로 접근하는 길이 막혔다.

낮 12시 8분쯤 공항철도 계양역∼디지털미디어시티역 상행선 구간 선로의 전기 공급이 끊겼다. 이 사고로 공항철도 김포공항역∼디지털미디어시티역 구간의 하행선 선로를 상·하행 양방향 열차가 같이 쓰면서 열차 운행이 25∼30분가량 지연됐다. 인천대교도 초속 25m 안팎 강풍이 불면서 오후 1시 40분을 기해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전남지역에서는 대형 크레인이 높은 파도에 떠밀리고 방파제 옹벽이 유실되는 등 시설물 피해가 났다. 오전 6시 13분께 전남 목포시 북항으로 피항한 3천t급 해상크레인 A 호가 강한 바람으로 정박용 밧줄이 끊어지면서 해상으로 740m가량 떠밀렸다.

7일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정전이 발생한 제주도 한 양식장에 넙치 2만여 마리가 폐사한 모습. 연합뉴스

제주도 등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정전과 시설파손 등 피해도 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제주와 광주·전라 지역에서 전날부터 모두 3만1695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제주 구좌읍의 양식장에서는 전력 공급이 끊기면서 넙치 2만2000마리가 질식사 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