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의 ‘래퍼 아들’, 음주 사고…운전자 ‘바꿔치기’ 꾀했나

7일 새벽 만취 상태서 오토바이 추돌…장 의원 “용준이는 자기 잘못 법적 책임 달게 받아야 할 것”

제3자가 장씨 대신 “내가 운전자” 주장 의혹도…장씨 “활동 중단, 반성하며 살겠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19·활동명 노엘)씨가 7일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가 적발됐다. 장씨가 사고 현장에서 피해자 금품 합의를 시도하고,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오전 2시쯤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량을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으로 나타났다. 장씨는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았으며, 상대방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사고 직후 장씨가 돈을 주겠다며 합의를 시도하면서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언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한 정황도 포착됐다. 제3자가 나타나 장씨가 아닌 자신이 운전한 것처럼 행세했다는 주장이다.

장씨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상태다. 경찰은 운전자 바꿔치기 정황 등에 대해서도 추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장 의원은 이날 오후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아들의 음주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아들 장씨도 소속사를 통해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은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찰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며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가슴에 죄책감을 가지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