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까지… 장제원 아들 노엘 또 구설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로 활동 중인 노엘(19·본명 장용준)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네티즌 사이에선 과거 조건 만남 의혹도 재조명되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 의원의 아들 노엘은 7일 오전 2시쯤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노엘과 피해자인 오토바이 운전자 모두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노엘이 사고를 숨기기 위해 자신이 운전하지 않은 것처럼 꾸미려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노엘이 사고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아버지의 신분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노엘이 금품을 건네며 무마를 시도한 의혹도 확인 중이다.

노엘은 2017년 Mnet ‘고등래퍼’와 ‘쇼미 더 머니 6’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고등래퍼 출연 당시 출중한 실력과 수려한 외모로 인기를 끌었던 노엘은 장 의원의 아들이라는 사실까지 더해지면서 대중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방송 직후 한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과거 조건만남을 하고 다녔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네티즌은 SNS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엔 “오빠랑 하자” “조건 하고 싶은데” 등의 글이 담겼다.

이와 함께 인성 문제도 제기됐다. 노엘이 친구에게 보낸 SNS 메시지가 공개됐기 때문이다. 공개된 메시지엔 “엄마가 아빠가 있는데 일부러 성적을 물어봤다. 우리 엄마 때려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계정은 곧바로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엔 캡처된 이미지가 퍼졌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노엘은 “그러한 방식으로 어떠한 만남을 가져본 적은 없다”고 부인하면서 해당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당시 장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의 문제를 사과한 뒤 바른정당 대변인직과 부산시장 위원장직을 내려놨다. 이번 아들의 음주운전 사건에 대해서도 장 의원은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는 입장을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