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기자들이 찾아왔다’던 조국 딸, 결국 경찰 신변보호 받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게 된다. 조 후보자 딸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조 후보자 딸을 당분간 신변 보호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조 후보자 딸은 본인의 고교 생활기록부 등 유출자를 찾아달라고 고소장을 낸 뒤 지난 5일 고소인 조사차 경찰서를 찾았다가 신변 보호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후보자의 딸은 주거지를 오가는 과정에서 신변에 위협을 느낀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6일 신변 보호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 후보자 딸을 신변 보호하기로 결정했다.

경찰은 조 후보자 딸에게 위협 상황 발생 시 작동하면 112로 신고 및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는 ‘스마트워치’를 지급했다. 경찰은 또 조 후보자 딸의 주거지 주변에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 후보자 딸의 신변 보호는 이달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지만 상황에 따라 연장할 수 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남성 기자 2명이 밤 10시에 혼자 사는 딸 아이 집 앞에 와서 문을 두드리면서 나오라고 한다”며 “그럴 필요가 있겠나. 딸이 벌벌 떨며 안에 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