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한 해수욕장에서 물놀이에 나선 30대가 실종돼 해경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8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20분쯤 서귀포 중문의 색달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이모(33)씨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곧바로 헬기와 구조대, 특공대, 경비함정 등을 동원해 수색에 들어갔다.

이씨는 실종 당시 서울에서 함께 내려온 일행들과 함께 물놀이를 하다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이씨를 찾기 위해 이틀째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제주=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