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권현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외출을 위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