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모습. 행정안전부 제공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이 올 추석 연휴부터 시민에 상시 개방된다. 2008년 옥상정원을 지은 지 약 8년 만이자 2014년 첫 개방 이후 5년6개월 만이다. 세종청사 옥상정원이 세종시를 대표하는 관광자원이 될 것인지 주목된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12일부터 세종청사 옥상정원을 상시 개방하는 내용의 ‘옥상정원 확대 운영안’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세종청사 옥상정원은 5~7층 높이의 15개 청사 건물을 다리로 연결해 이 건물들의 옥상에 총 길이 3.6㎞, 면적 7만9194㎡ 규모로 조성됐다. 단일 건축물에 조성된 옥상정원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기네스북에도 등재됐다.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모습. 행정안전부 제공

세종청사 옥상정원은 당초 시민들이 수시로 올라갈 수 있도록 건물 밖 경사로가 청사 3곳에 만들어졌다. 그러나 지난 2014년 완공 후 ‘상시개방 불가’로 방침이 바뀌었다. 국가보안시설 ‘가’급인데다 안전사고 위험이 높다는 이유에서였다.

이 때문에 연간 옥상정원 관리비로 혈세 11억원 가량 드는데도 그동안 공무원만 이용이 가능했다. 시민들은 온라인 사전예약을 한 100명에 한해 환경부·국토교통부가 입주한 6동에서 공정거래위원회가 있는 2동 방향의 1.6㎞ 구간만 평일과 토요일 하루 2차례(오전 10시·오후 2시) 관람할 수 있었다.

그러나 추석 연휴 첫 날인 12일부터는 평일과 주말에 관계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개방된다. 관람 구간도 용의 머리에 해당하는 청사 첫머리인 1동(1.7㎞)까지로 넓혔다. 이 곳에는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이 입주해있다.

세종정부청사 옥상정원 개방구간 조감도. 행정안전부 제공

관람객의 편의 제공을 위해 온라인 사전예약과 함께 현장 접수도 허용한다. 사전예약한 경우라면 서식 작성 없이 신분증 확인만으로 입장시키기로 했다. 다만
시민 안전과 옥상정원의 쾌적한 유지·관리를 위해 관람 인원을 500명으로 한정했다. 종전보다는 5배 늘린 것이다.

행안부는 또 지난 5월 시범개방 시 제기된 관람객의 의견을 반영해 옥상정원에 그늘막 16곳과 포토존 2곳 등 편의·휴게시설을 확충했다. 위험 구간의 접근 금지를 알리는 장치 20대와 CCTV 12대, 자동심장충격기 2대도 설치했다.

이재관 행안부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사실상 상시 개방으로 옥상정원이 세종시의 핵심 관광명소로 거듭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4년 첫 개방후 옥상정원을 다녀간 관람객은 총 7만3751명에 달한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