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중문색달해변. 뉴시스

제주도 해변에서 물놀이하다 실종된 30대 남성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제주 서귀포시 중문색달해변에서 물놀이 중 실종된 이모(33)씨가 8일 오전 10시30분경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가 밝혔다. 숨진 이씨는 중문색달해변 인근 호텔 동쪽 100m 해상에서 물 위에 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해경이 구조했지만 호흡과 맥박이 없었다.

이씨는 지난 7일 오후 서울에서 함께 내려온 일행과 함께 중문색달해변에서 물놀이 중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헬기와 구조대, 특공대, 경비함정 등을 동원해 수색했다.

해경은 일행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