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임신부도 인플루엔자(독감) 무료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 임신부 및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9~10월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2007년 1월 1일~2019년 8월 31일 출생아 549만명과 임신부 약 32만명, 1954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800만명 등 총 1381만명으로 전 국민의 27%다.

특히 올해는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이 임신부까지 확대됐다. 질본은 “임신 중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하면 태반을 통해 태아 및 영아까지 항체가 형성돼 면역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산모수첩 등 임신부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제시하면 된다. 다만 임신 이외 열, 감염증상 또는 만성질환이 있으면 의사와 상담 후 접종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만 9세 미만의 인플루엔자 접종력이 없는 2회 접종대상자는 오는 17일부터, 1회 접종대상자는 다음 달 15일부터 접종받을 수 있다. 접종대상자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전국 지정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질본은 무료접종 대상자 외에도 만성폐질환자와 만성심장질환자, 당뇨환자, 면역저하자, 60개월~18세의 아스피린 복용자, 50~64세 성인에 대해 인플루엔자 우선접종을 권했다. 50~64세는 인플루엔자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이 큰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으나 예방접종률이 낮아 우선접종 대상군으로 선정했다고 질본은 설명했다. 의료기관 종사자나 집단생활을 하는 생후 60개월~18세 소아 청소년, 조류인플루엔자 대응 기관 종사자도 우선접종이 권장된다.

생후 6개월 미만 영아나 과거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생명에 위협적인 알레르기 반응이 있었던 경우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맞으면 안 된다.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6주 안에 길랭·바레 증후군(급성감염성다발신경염) 과거력이 있는 사람도 예방접종 시 주의해야 한다.

인플루엔자는 흔히 ‘독감’으로 불려 감기와 같은 병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같은 급성 호흡기 감염증이라도 독감과 감기는 다르다. 따라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므로 다른 종류의 바이러스에 의한 감기에는 효과가 없다.

인플루엔자 증상은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1~4일 정도 지나면 나타난다. 발열과 두통, 전신쇠약감, 마른기침, 인두통, 코막힘, 근육통 등이 흔한 증상이다. 어린이의 경우 성인과 달리 오심과 구토, 설사 등이 동반될 수 있다. 인플루엔자 합병증은 어르신, 소아, 만성질환자 등에서 잘 발생하며 이로 인해 입원하거나 사망할 수도 있다고 질본은 전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