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총장 명의 표창장과 관련해 내게 ‘(포상 권한을) 위임한 상태였고, 그냥 만들어도 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 달라’고 2차례 직접 요구했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8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조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기 전인 지난 4일 자신에게 직접 2번 전화를 걸어 이런 요구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최 총장은 “조 후보자와 지난 4일 2차례 통화했다”며 “그가 처음에는 ‘표창장 수여를 위임했다는 보도자료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 두번째로 통화할 때는 ‘오전 중에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가 요구한 보도자료 내용은 ‘총장이 하부조직 업무는 위임한 상태다. 그냥 만들어도 된다’는 취지였다고 최 총장은 전했다.

최 총장은 그러나 “표창장 업무를 위임한 적이 없고, 위임 규정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로부터 보도자료 배포 요구를 받은 뒤 “내가 그래도 됩니까”라고 반문했다고 한다. 이때 조 후보자는 “법률고문에게 물어봤다. 그렇게 하면 총장님도 하자가 없고 아내(정경심 동양대 교수)도 하자가 없다”는 취지로 답변했다고 최 총장은 주장했다.


최 총장의 발언은 조 후보자가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최 총장과 한 차례 짧게 통화했을 뿐”이라고 밝힌 증언과 배치된다. 또 “아내가 위임을 받았다고 하는데, 총장님께 거짓말을 하라고는 못하겠고 사실 관계를 밝혀달라고 했다”고 한 조 후보자 입장과도 다르다. 최 총장은 “조 후보자와의 통화는 녹취가 되진 않았다. 녹음파일이 있다는 건 오보”라고 밝혔다.

정 교수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정황은 조 후보자 본인의 외압 의혹으로까지 번지는 상황이다. 지난 6일 밤 정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행사, 증거인멸 혐의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 중이다. 검찰은 정 교수의 소환 시기를 검토 중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