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가 뛰는 걸 보고 싶으면 이탈리아로 오라. 티켓을 주겠다”고 발언한 유벤투스의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을 찾아가 VIP 티켓을 받아낸 유튜버가 네티즌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리 감독과 곽지혁씨.유튜브 '축구대장곽지혁' 채널

유튜브 ‘축구대장곽지혁’ 채널은 6일 ‘유벤투스 감독에게 사과의 의미로 티켓을 받았습니다(feat.호날두)’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은 곽지혁씨가 이탈리아 토리노를 찾아 사리 감독을 만나고 티켓을 받아내는 과정을 담았다.

곽씨는 이틀간 유벤투스 훈련장에서 사리 감독을 기다렸지만 만남이 성사되진 않았다. 그는 3일 차에 사리 감독의 집을 무작정 찾아가 기다린 끝에 그와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곽씨는 사리 감독에게 “저를 기억하나요? 우리 스웨덴에서 만났잖아요”라고 물었다. 사리 감독은 “기억한다”고 말하면서도 “난 티켓이 없다. 구단에 요청은 해보겠다. 한 번도 구단에 티켓을 요구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다행히 사리 감독이 약속한 대로 다음날 구단 직원을 통해 곽씨에게 VIP티켓이 전달됐다. 곽씨는 유벤투스와 나폴리와의 경기를 관전한 후 사리를 만나 감사를 표했다. 곽씨에게 티켓이 제대로 전달됐는지 확인한 사리 감독은 사인 요청까지 흔쾌히 수락했다.

나폴리전 이후 따로 만난 사리 감독과 곽지혁씨.유튜브 '축구대장곽지혁' 채널

곽씨는 “사리 감독과 유벤투스 관계자들에게 호날두 출전에 관해 물어봤지만 아쉬운 답변뿐이었다”며 7월 26일 치러진 팀 K리그와의 경기에서 호날두가 결장한 이유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