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암과 심장병을 각각 앓던 노부부가 함께 추락사했다.

8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동대문구 한 아파트 건물 입구에서 이 아파트에 사는 70대 남성 A씨와 60대 여성 B씨 부부가 쓰러진 채 숨져 있는 걸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들이 아파트 19층 복도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선 별다른 타살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고 B씨 주머니에선 ‘하느님 곁으로 간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오래전부터 위암을 앓아 왔고 A씨도 심장 질환으로 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부부는 단둘이 생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부부가 병 치료가 쉽지 않은 점 등 신변을 비관해 함께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