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술 취한 노엘 놔두고…뒤늦게 현장 온 남성만 데려가 조사

“음주운전 적발 시 추후 조사 원칙에 따른 것” 해명

인디고뮤직 홈페이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이자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19)의 음주운전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노엘 대신, 뒤늦게 나타난 30대 남성 A씨만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했다고 8일 KBS가 보도했다.

앞서 서울 마포경찰서는 노엘이 7일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음주측정 결과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노엘의 동승자 역시 면허취소 기준을 넘긴 만취 상태였다. 이 사고로 노엘은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았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KBS에 따르면 경찰보다 늦게 현장에 나타난 A씨는 자신이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고 주장했다. 노엘과 동승자 역시 자신들은 운전자가 아니라며 부인했다고 한다. 경찰은 이들의 말만 듣고 노엘과 동승자를 귀가 조치했다. 술을 마시지 않았던 A씨만 경찰서로 가 조사를 받았다. 노엘은 몇 시간 뒤 어머니와 변호인을 대동해 경찰서를 찾아가 음주운전 사고를 인정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술에 취해있을 때는 나중에 조사하는 원칙을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마포서 관계자는 “음주운전 적발 시 추후 조사 원칙에 따라 수사한다”며 “술을 마셨을 때는 조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노엘은 금품으로 사고를 무마하려 한 의혹도 받는다. 그는 사고 직후 피해자에게 금품을 주겠다며 현장 합의를 시도했고, 이 과정에서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엘은 사고 당일 소속사 인디고뮤직 SNS를 통해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은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경찰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 향후 활동도 모두 중단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장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으로,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