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해상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선…화재로 한국인 4명 구조작업 지연

뉴시스(좌측), 연합뉴스(우측)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인 골든레이호(GoldenRay)가 미국 조지아주 앞바다에서 전도됐다. 미국 해안경비대는 승선원 24명 중 20명을 구출했다. 나머지 4명은 한국인으로 현재 기관실에 갇혀 있으며 선상에 불길이 번지면서 구조작업이 지연되고 있다.

CNN은 미국 해안경비대를 인용해 현지시각으로 8일 오전 2시쯤 세인트 사이먼스 사운드 부근 해상에서 선체가 좌현으로 80도 크게 기울고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안경비대 찰스턴 지구 책임자인 존 리드 해군대령은 신고를 받고 즉각 구조대를 현장에 급파해 골든레이호에 승선한 24명 중 미국인 도선사 1명과 한국인 선원 6명, 필리핀인 선원 13명 등 20명을 구출했다. 이후 선상에 일어난 불길 때문에 구조작업이 중단됐다. 나머지 승선원 4명은 한국인 선원으로 아직 골든레이호 기관실에 갇혀 있다.

리드 대령은 “선상에 연기와 화염을 보고 구조대가 실종 상태인 선원 4명을 구출하기 위해 골든레이호 선내에 진입하는 것은 극히 위험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리드 대령은 또 “골든레이호에서 뿜어져 나온 검은 연기는 멈췄지만, 선내 진입을 해야만 불이 완전히 꺼졌는지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골든레이호를 바로 세워 안정화시키려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성공할 경우 구조작업이 재개될 수 있다. 다행히 사고 선박은 전도된 채 침몰하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사고 수습을 위해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의 담당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했으며 해양수산부 등 관계 당국과 협조해 선원 구조와 사고 경위 파악 및 한국인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 해안경비대는 현재 사고 선박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확인된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외교부는 사고 직후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재외국민보호 대책본부를 구성해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측도 현지 직원을 급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고 당시 이 선박엔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차량 4000여 대를 선적했다. 선적된 차량의 선박 외 유출 등의 물적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배는 2017년 건조된 7만1178t급 선박으로, 마셜제도 국적이다. 전장 199.9m, 전폭 35.4m 크기로 차량 7400여 대를 수송할 수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