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계 종사자, 10명 중 3명 성폭력 피해 입었다”


방송계 종사자 10명 중 3명은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 대중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실태조사’를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방송분야 종사 응답자 468명 중 30.3%(142명)가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 여성은 111명, 남성은 31명이었다. 2015년 공공기관 400개·민간사업체 1200개 종사자 대상의 ‘전국 성희롱 실태조사’에서 나타난 피해자 비율(6.4%)을 상회한다.

음란성 메시지를 받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여성 60명과 남성 20명이었다. 불법촬영 피해는 여성 4명, 남성 3명에게서 확인됐다. 성희롱은 여성 84명, 남성 14명, 성추행은 여성 33명, 남성 8명, 스토킹은 여성 14명, 남성 2명으로 드러났다. 폭력이나 협박을 수반한 성범죄도 확인됐다. 성추행의 경우 여성 9명, 남성 4명, 성폭행 미수와 성폭력은 여성 10명, 남성 5명에게서 피해사실이 드러났다.

김 의원은 “방송계 종사자는 다른 분야보다 훨씬 더 심각한 성폭력에 노출돼 있다”며 “구조적·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찾아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직급이나 고용 형태 등에 따라 남성과 여성 모두 가해자와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남녀 대립이나 갈등으로 몰아 희석하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연합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