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폭로’ 김지은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입장문)

안희정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사건 피해자이자 고발자인 김지은씨가 9일 안 전 지사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확정된 후 “이제는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안희정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가 이날 오전 대법원 판결 직후 대법원 앞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여성단체 활동가가 김씨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김씨는 입장문에서 “진실이 권력과 거짓에 의해 묻혀버리는 일이 또 다시 일어날까 너무나도 무서웠다”면서 “올바른 판결을 내려주신 재판부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는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 2차 가해로 거리에 나뒹구는 온갖 거짓들을 정리하고 평범한 노동자의 삶으로 정말 돌아가고 싶다”면서 “제발 이제는 거짓의 비난에서 저를 놓아달라”고 부탁했다.

김씨는 끝으로 “앞으로 세상 곳곳에서 숨죽여 살고 있는 성폭력 피해자분들의 곁에 서겠다. 그분들의 용기에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이날 안 전 지사에 대한 모든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을 최종 확정했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약 7개월 동안 김씨를 4회 위력 간음, 1회 위력 추행, 5회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김지은씨 입장문(전문)]

세상에 안희정의 범죄사실을 알리고 554일이 지난 오늘, 법의 최종 판결을 받았습니다. 마땅한 결과를 받아들이기까지 얼마나 오랜 시간을 아파하며 지냈는지 모릅니다. 진실이 권력과 거짓에 의해 묻혀버리는 일이 또 다시 일어날까 너무나도 무서웠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증거와 사실관계를 꼼꼼히 파악해주신 재판부의 공명하고 정의로운 판단을 통해 진실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게 됐습니다. 올바른 판결을 내려주신 재판부께 감사드립니다.

고통스러운 순간순간마다 함께해주신 변호사님들, 활동가 선생님들, 그리고 여러 압력과 어려운 속에서도 진실을 증언해주신 증인들게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

이제는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2차 가해로 거리에 나뒹구는 온갖 거짓들을 정리하고 평범한 노동자의 삶으로 정말 돌아가고 싶습니다. 제발 이제는 거짓의 비난에서 저를 놓아주십시오.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세상 곳곳에서 숨죽여 살고 있는 성폭력 피해자분들의 곁에 서겠습니다. 그분들의 용기에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