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장제원 아들, 경찰조사 받자 음주운전 시인”

래퍼 노엘.인디고뮤직 홈페이지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19·장용준)이 음주운전 사고 직후 제3자가 운전한 것이라고 진술했으나 경찰조사를 받으며 자신이 운전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노엘 음주운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자료를 찾으면서 추적하고, 운전했다고 주장하는 제3자에 대해서도 확인 작업에 들어가니까 자수하지 않았나 싶다”며 “본인이 음주(운전을) 했다는 것을 시인했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제3자 허위진술 의혹에 대해서는 “다 조사하고 있다”며 “상호 간에 어떠한 얘기가 오갔는지 구체적으로 나와야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관련자들 간의 대화, 주변 CCTV를 조사하면 진상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며 “수사팀을 보강해서 관련 사안을 면밀히 엄정하게 수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사고 직후 노엘과 동승자를 귀가 조치한 것에 대해서는 “경찰이 출동해보니 (노엘이) 운전자가 아니라 하고, 피해자는 정확하게 운전자를 보지 못한 상황이었다”며 “명확히 운전자가 특정되고 피해자, 목격자가 있으면 (현장에서) 엄정한 조치를 취할 수 있었을 텐데 당시엔 혐의 명백성을 바로 판단하는데 애로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노엘은 지난 7일 오전 2∼3시쯤 서울 마포구에서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노엘은 사고 직후 피해자에게 1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주겠다며 현장 합의를 시도했고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엘은 제3자가 운전한 것처럼 허위진술을 시켰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사고 직후 경찰은 노엘과 동승자는 귀가 조치하고 나중에 현장에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주장한 30대 남성만을 조사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용의자가 술에 취해 있을 때는 나중에 조사한다는 원칙을 따랐다”고 해명했다. 노엘은 몇 시간 뒤 변호인을 대동해 경찰서를 찾아와 자수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