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원 4명 고립’ 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 선박 내부서 두드리는 반응

4명 선체 기관실에 고립된 상황… 구조대원 곧 투입 예정

미국 조지아주 해상에서 전도된 차량운반 '골든레이호'. 외교부는 9일 미국 해상에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가 전도된 사고와 관련해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

외교부는 9일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 전도 사고가 발생한 미국 현지에 8명 규모의 신속대응팀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미국 해안경비대 관계자가 선체를 두드리자 내부에서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외교부는 이날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어 신속대응팀 파견을 결정했다. 이날 미국으로 출발할 예정인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본부 직원 3명과 현지 주재 해군 무관 등 공관 관계자 5명으로 구성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미 해안경비대 관계자가 8일 오후 6시13분쯤(현지시간)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의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면서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세 차례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다. 현재 기관실에는 우리 국민 4명이 고립돼 있는 상황이다.

외교부는 이날 현재 골든레이호 선체 내 연기와 화염이 진압된 상태이고, 좌현으로 90도 기울어진 선체가 떠밀려 가지 않도록 예인선 2대가 선체 안정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 해안경비대가 기관실에 고립된 우리 국민을 구조하기 위해 9일 오전 6시30분쯤(현지시간) 구조대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골든레이호는 지난 8일 오전 2시쯤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에서 12.6㎞ 떨어진 수심 11m 해상에서 선체가 좌현으로 80도가량 기우는 사고를 당했다. 현재는 기울기가 90도에 달한다고 전해졌다.

골든레이호에 탑승 중이던 24명 가운데 우리 국민 6명을 포함한 20명이 구조됐으며, 선내 기관실에 고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은 아직 진행 중이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