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해 ‘평화의 소녀상’ 담뱃불로 훼손한 60대 검거

의정부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술에 취해 평화의 소녀상을 담뱃불로 지지고 발로 걷어찬 60대를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평화의 소녀상을 훼손한 혐의(공용물건손상죄)로 A씨(65)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8시쯤 의정부역 동부광장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을 수차례 걷어차고 소녀상 얼굴 부분을 담뱃불로 지진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을 목격한 시민의 신고로 현장에서 붙잡힌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소녀상이 미관상 안좋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조사는 마쳤다. 소녀상 관리 주체를 파악해 피해자 조사도 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의정부역 소녀상은 2015년 의정부 평화비추진위 등 시민단체와 시민들의 모금 활동을 통해 의정부 동부광장 평화공원에 세워졌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