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 다녀 온 60대 SFTS 감염···제주서 올해 7번째


제주 서귀포에서 중중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올해 제주에서 발생한 7번째 환자다.

서귀포시 동부보건소는 A씨(64)가 발열과 근육통 증상을 보여 지난 6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진단을 받은 결과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평소 감귤 과수원을 관리하고 있으며, 지난달 25일 벌초를 다녀온 후 종아리 부분에 진드기가 붙어있는 것을 확인했다.

A씨를 포함해 올해 제주에서 발생한 SFTS 환자는 모두 7명이다. 지난해 제주에서는 15명의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3명이 사망했다.

강미애 서귀포시 동부보건소장은 “야외 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긴 옷을 착용하고 외출한 후에는 몸을 깨끗이 씻어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꼼꼼히 확인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SFTS는 보통 4~11월까지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과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병이다.

SFTS는 치료제나 백신이 없음으로 진드기 노출을 최소화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 또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과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 진료 받아야 한다.

제주=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