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입은 창고 지붕서 작업중 추락한 50대 소방관 끝내 숨져

고(故) 권태원 소방관.

태풍 ‘링링’ 때문에 창고 지붕 위에 쓰러진 나무를 치우다 떨어져 치료를 받던 50대 소방관이 끝내 숨졌다.

전북소방본부는 태풍 피해 현장에 출동해 작업하다 추락한 부안소방서 소속 권태원(52) 지방소방위가 9일 순직했다고 밝혔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권 소방위는 전날 오전 9시 58분쯤 부안군 행안면에 있는 한 주택 간이창고 지붕 위에서 쓰러진 나무를 치우던 중 시멘트 바닥으로 추락했다.

권 소방위는 당시 태풍 때문에 창고 지붕 위로 큰 나무가 쓰러져 위험하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이를 제거하던 중 갑자기 노후된 슬레이트 지붕이 내려앉으면서 3m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권 소방위는 머리를 심하게 다쳐 원광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다가 하루 만인 이날 오후 숨을 거뒀다.

권 소방위는 충남 서천이 고향으로 1992년 9월 소방공무원으로 임용된 이후 27년간 화재진압과 구조·구급활동에 앞장서왔다.

동료들은 “차분한 성격에 배려심이 많고 모든 업무에 솔선수범하던 권 소방위가 이날도 태풍 피해 복구 작업을 주도하다 변을 당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소방청은 고인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1계급 특진과 훈장 추서를 추진하고 국가유공자 지정과 위험직무순직 인정 신청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권 소방위의 빈소는 군산시 금강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오는 11일 부안소방서장(葬)으로 치를 계획이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대학생, 의무소방원으로 복무 중인 두 아들이 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