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가수 간미연과 배우 황바울이 결혼 소식을 전했다.

간미연 소속사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는 9일 “두 사람이 오랜 연애 끝에 아름다운 결실을 맺는다”며 “많은 축복 부탁드리며 최소한의 배려 차원에서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 달라”고 밝혔다.

결혼식은 오는 11월 9일 서울 동숭교회에서 열린다. 두 사람은 오랜 기간 친분을 갖고 지내다 3년 전부터 교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바울은 간미연보다 3살 어리다.

간미연은 1997년 베이비복스로 데뷔했다. ‘Killer’(킬러) ‘Get Up’(겟 업) 등 히트곡을 통해 인기를 얻었고 이후 솔로곡 ‘미쳐가’ ‘파파라치’ 등으로 활동했다. 또 드라마 ‘킬미, 힐미’ ‘무림학교’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 활약하기도 했다. 지난해부터는 ‘록키호러쇼’ ‘킹아더’ 등 뮤지컬 무대에도 올랐다.

황바울은 그룹 드림아이, 프리즈 등을 거쳐 뮤지컬 ‘쉬어 매드니스’ ‘연애플레이리스트’ ‘택시 안에서’ 등에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이다. 특히 간미연 뮤지컬 ‘하피첩의 귀향’, 연극 ‘택시 안에서’에서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황바울은 결혼 소식을 전한 날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 계약 체결도 알렸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