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맞은 지난 5월 10일 청와대 근처에서 참모들과 청국장으로 오찬을 함께한 뒤 이동하는 모습.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법무부 장관의 모습도 눈에 띈다. 오른쪽은 9일 오후 3시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순위를 캡처한 사진. 뉴시스/네이버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결정을 두고 네티즌들의 온라인 여론전이 불붙고 있다. 찬성 측과 반대 측은 포털사이트에 각각 ‘문재인지지’ ‘문재인탄핵’ 등을 검색하며 실검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이를 연령대별로 살펴본 결과 10대부터 50대 이상까지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반대 측의 ‘문재인탄핵’이 찬성 측 검색어보다 우세했다. 반면 40대 검색 순위에서만큼은 ‘문재인지지’ ‘검찰단체사표환영’ 등이 상위권을 차지하며 40대 문재인 지지층이 결집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검)에 ‘문재인탄핵’이라는 문구가 처음 등장한 건 9일 낮 12시50분쯤이었다. 이날 조 후보자의 임명 소식이 알려진 지 1시간30여분 만의 일이다. ‘문재인탄핵’은 장관 후보자들에게 임명장이 수여된 오후 2시쯤 네이버 실검 4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조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네티즌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것이다.

9일 오후 2시 집계 결과

당시 연령대별 네이버 검색 순위를 살펴보면 전 연령대에서 ‘문재인탄핵’이 검색됐다. ‘문재인탄핵’은 30·50대 검색 순위 4위에 나란히 올랐고, 20대와 40대에서도 6위를 기록했다. 10대 네티즌의 관심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간대 10대가 가장 많이 검색한 키워드를 1위부터 20위까지 집계한 결과 조 장관 임명과 관련한 검색어는 ‘재가 뜻’뿐이었다.

40대 실검이 다른 연령대로 정반대로 움직이기 시작한 건 1시간쯤 뒤였다. 실검 1위를 ‘문재인지지’가 차지했고, 4위에는 ‘검찰단체사표환영’이 올랐다. 조 장관에 대한 호감과 검찰의 전방위 수사에 대한 반감이 드러났다. 반면 줄곧 40대 실검 상위권에 있던 ‘문재인탄핵’은 ‘문재인지지’와 ‘검찰단체사표환영’이 등장하자 곧장 순위권에서 사라졌다. 40대에서만큼은 문재인 지지자들의 결집력이 압도적이었다.

9일 오후 3시 집계 결과

같은 시각 다른 연령대의 경우 여전히 ‘문재인탄핵’이 대통령에 호의적인 검색어들을 압도했다. 50대 이상 실검에서는 ‘문재인탄핵’이 1위를 차지했으며 20·30대에서도 3위를 기록했다. 10대 실검 순위에서도 11위까지 상승했다. 40대를 제외한 이들 연령대에서는 ‘문재인지지’는 아예 순위권에 들지 못했고 대신 ‘검찰단체사표환영’이 7위(20대), 4위(30대), 3위(50대)를 기록했다.

이 흐름은 이날 오후 5시10분 정도까지 유지됐다. ‘문재인지지’는 40대에서만 순위권에 올랐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전체 연령대 실검 순위에서도 ‘문재인지지’는 아예 밀려났다. ‘검찰단체사표환영’의 경우 1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상위권을 한 번씩 기록했지만 ‘문재인탄핵’이 순위권에 등장한 이후 줄곧 밀리는 추세였다.

이날 5시11분이 되자 40대 실검 순위에서도 ‘문재인지지’가 돌연 사라지고 ‘문재인 탄핵’이 그 자리를 대신 차지했다. ‘검찰단체사표환영’은 여전히 10대를 제외한 다른 연령층에서 10위권 안에 들었지만 ‘문재인탄핵’을 이기지는 못했다. ‘문재인탄핵’은 특히 50대 이상에서는 1위 자리를 굳건히 유지했으며 전체 연령대에서는 3위를 기록했다.

9일 오후 5시11분 집계 결과

한편 이날 청와대는 조 후보자 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이들의 임기는 이날 오전 0시로 소급돼 시작됐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