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평생 모은 전 재산을 기부한 권정수 할머니의 이야기가 전해지며 감동을 주고 있다. 연합뉴스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이 장학금이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희망이 되고 올바르게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경남 진주시 상봉동에 사는 권정수(87) 할머니는 32년 전 남편을 잃고 홀로 살아가고 있다. 어려운 살림 속에서도 한푼 두푼 절약해 돈을 모았다. 할머니가 먹을 것, 입을 것 아껴서 마련한 노후 자금이었다.

권 할머니는 이렇게 마련한 1000만원을 최근 진주시복지재단에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사실상 권 할머니가 가진 전재산이었다.

10일 복지재단에 따르면 권 할머니는 평생 모은 1000만원을 들고 방송국, 경찰서 등을 찾았다가 재단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을 위해 써달라는 뜻도 전달했다. 권 할머니는 교육자였던 남편을 떠올리며 살아서 할 수 있는 최고의 나눔으로 장학금을 떠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재단 측은 “권 할머니의 따뜻한 사랑과 소중한 뜻을 잘 받들어 새길 수 있도록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