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벤츠 철로 추락해 1명 사망… 사건현장 살펴보니

9일 오후 11시 23분쯤 대구시 동구 효목동 효목네거리 고가도로에서 차량이 기차철로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시스

대구에서 외제 승용차가 기차 철로에 추락한 뒤 불이 나 운전자 1명이 사망했다. 차량 추락 당시 철도운행이 중단된 상태여서 철도 지·정체 현상은 없었다.

10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23분 대구시 동구 효목네거리 고가도로에서 벤츠 승용차가 약 10m 아래 기차 철로로 추락하며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직후 차량 11대와 소방 인력 45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 작업에 나섰다.

소방관 등 관계자들이 추락한 차량 주위에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화재는 19분 만에 진화됐지만 차량 운전자인 A씨(54)는 병원 이송 뒤 치료 중 숨졌다. A씨 이외의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락한 벤츠 차량을 레커차를 이용해 견인하고 있다. 뉴시스 제공

9일 오후 11시 23분쯤 대구시 동구 효목동 효목네거리 고가도로에서 벤츠 차량 한 대가 약 10m 기차철로 아래로 추락해 화재가 발생했다. 뉴시스 제공

경찰은 화재 경위에 대해 A씨의 승용차가 철로로 추락한 후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A씨의 음주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차량 블랙박스와 목격자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보면 인근 골목길에서 빠져나온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우회전을 하다 철로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