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듀오 ‘볼빨간 사춘기’ 안지영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미니앨범 [Two Fiv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Two Five'는 뭘 해야 할지 모르는, 완전하지도 성숙하지도 않은 그 중간 지점에 서 있는 스물다섯의 나이에 보내는 편지 같은 곡이다. 찬란히 빛나고 있을 모든 이들을 위한 볼빨간사춘기만의 따뜻하고 솔직한 감성을 담아냈다. 또한 볼빨간사춘기가 새롭게 음악적 시도를 한 곡으로 래칫 비트(Ratchet Beat) 힙합 스타일의 트랙 위에 올려진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감각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곡이다.

박봉규 sona7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