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피부병에 걸려 검게 곪은 닭발이 전국에 유통돼 왔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JTBC 뉴스룸은 9일 방송을 통해 문제의 닭발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실태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충남 당진의 한 닭고기 공장에서 가공되는 닭발은 피부병 일종인 ‘지류증’에 감염된 채 전국에 팔려나갔다.

이 공장 전 직원이 공개한 닭발의 모습은 발바닥 중앙이 새카맣게 변색돼 있다. 상처가 곪은 듯 부풀어 오른 부분도 있었다. 또 아예 흑갈색으로 변색된 닭발도 발견됐다.

전 직원은 “유통되면 안 되는 품질인데 공장 바깥으로 나가고 있다”며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 팔려나갔고, 근무하면서 본 전체 물량의 50% 이상이 이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유통된 닭발은 도매상으로 옮겨졌다. 그곳에서는 까맣게 곪은 부분을 칼로 도려내 시중에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축산물위생관리법은 피부병에 걸린 닭발은 감염된 발 전체를 버리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를 지키지 않고 눈에 보이는 감염 부위만 잘라낸 채 팔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과정을 거친 뒤에는 국내 대형 닭고기 업체의 가공 제품이나 일반 식당 메뉴로 소비자들에게 전해진다. 시중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냉동 닭발도 곪은 부분 일부를 도려낸 흔적이 고스란히 남았다. 서울의 경동시장, 경기도 성남 모란시장 등 재래시장에서도 문제의 닭발이 버젓이 팔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닭발들에서는 식중독의 주범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JTBC에 따르면 국내 대형 닭고기 업체, 시장, 포장마차 등에서 무작위로 구매한 닭발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이 1㎖당 최소 190만 마리, 최대 4600만 마리가 검출됐다. 가정집 화장실 변기 1㎠에 있는 일반 세균이 보통 120마리쯤으로, 이보다 최소 1만배 이상 많은 것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