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소방당국 “영덕 수산물업체서 쓰러진 작업자 4명 중 3명 사망”

연합뉴스

10일 오후 2시30분쯤 경북 영덕군 축산면 한 수산물가공업체 지하탱크에서 쓰러진 외국인 작업자 4명 중 3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는 태국인 A씨(42), B씨(34)와 베트남인 C씨(53)로 추정된다. 나머지 태국인 D씨(28)는 중태로 닥터헬기를 통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 치료 중이다.

사고가 난 곳은 어패류가공부산물을 저장하는 탱크다. 이들 4명은 탱크를 정비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