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18일 경기도 용인시청 1층 로비에서 열린 ‘롯데몰 수지 채용 박람회'에서 구직 희망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8월 취업자 증가 폭이 2년 5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하고 실업자는 8년 7개월 만에 가장 큰폭으로 줄어들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19년 8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35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45만2000명 늘었다.

증가 폭은 월 단위로는 2017년 3월(46만3000명) 이후 2년 5개월 만에, 8월 기준으로는 2014년(67만명) 이후 5년 만에 최대다.

지난해 1월 33만4000명 이후 지난 7월까지 한 번도 30만명을 넘어선 적이 없던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달 단숨에 40만명을 넘어섰다. 마지막으로 40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2017년 4월(42만명)이었다.

지난해 8월(3000명)과 7월(5000명)에 1만명을 밑돌며 부진했던 취업자 수 증가는 지난 2월 26만3000명으로 올라선 뒤 3월 25만명, 4월 17만1000명, 5월 25만9000명, 6월 28만1000명, 7월 29만9000명으로 대체적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15세 이상 고용률은 61.4%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15∼64세 고용률도 67.0%로 0.5%포인트 상승했다.

실업자도 지난달 85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27만5000명 감소했다.

동월 기준으로 비교할 수 있는 실업자 수는 2013년 8월 78만3000명 이후 6년 만에 가장 적었다. 월별로는 2011년 1월(-29만4천명) 이후 8년 7개월 만에 실업자 수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실업률은 3.0%로 1년 전보다 1.0%포인트 하락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그동안 감소 폭이 컸던 제조업과 도·소매업, 40대에서 감소 폭이 축소돼 취업자 수가 증가하는 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천금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