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는 11일 토마스 바흐 위원장을 비롯해 205개국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에게 “내년 도쿄올림픽 때 욱일기 응원은 절대 안 된다”고 호소하는 내용을 담은 이메일을 보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최근 욱일기 응원을 허가한다고 발표한 데 따른 대응이라고 서 교수는 말했다.

서 교수는 이메일에서 “일본 욱일기는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라며 “욱일기 응원은 ‘어떤 종류의 시위나 정치적 행위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올림픽 헌장 50조 2항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욱일기 응원을 반드시 막기 위해선 욱일기에 대한 같은 아픔을 지닌 여러 아시아 국가 네티즌과 공조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